엔카


매거진

통합검색


리뷰관리팁

차에서 '이 소리' 날때 무시하면 무시무시한 일이?!..브레이크패드의 절규, 알고 계셨습니까?

2022.09.01 마이라이드

안녕하세요, 올해로 10년차 되는 반려자동차를 타고 있는 마이라이드 입니다. 오늘은 그동안 잘못 알고 있었던 자동차 정비 관련 상식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아주 중요하지만 정작 큰 관심을 받지 못하는 차량 관리 항목이 뭐가 있을까요? 대표적인 것이 바로 브레이크 일텐데요. 그 중에서도 차량을 안전하게 세우는데 직접적인 역할을 하는 브레이크 패드에 관한 이야기 입니다.


이미 알고 계신 분들도 계실테지만 저와 같은 분이 있을거라는 생각에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 브레이크 패드 교체 시기를 알려주는 소음은?

여느 때와 같이 완전히 꽉 막히는 올림픽대로 출근길을 가다 서다를 반복하며 주행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아주 미세하지만 분명히 '거슬리는' 소음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브레이크를 밟을 때가 아니라 정지 후 출발하거나 그냥 저속으로 슬슬 움직이는 상황에서 발생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이 소음이 브레이크와 관련있으리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습니다. 왜냐하면 저는 그동안 브레이크 패드의 교체 시기는 '브레이크를 밟을 때 끼익 거리는 소음'으로 분별하는거라 생각했기 때문이죠.



브레이크를 밟을 때 소음이 발생하는게 아니라 오히려 밟지 않을 때 소음이 났기 때문에 '다른 차량 소음인가?', '얼마전에 고인물 통과했는데 허브베어링? 서스펜션에 문제가 생겼나?'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소음이 아주 천천히 그러나 분명히 커지고 더욱 듣기 싫은 소음이 분명해지기 시작했습니다. 대표적인 증상과 특징이 있었습니다.


소음이 주로 발생하는 상황은 2가지로 초기 시동 후 첫 출발할 때와 항속할 때였습니다.


항속 중 소리가 들렸던 상황은 가속을 하다가 가속 패달에서 밟을 떼었을 때 주로 발생했고, 소음을 글로 표현하자면 '땡땡땡' 또는 '따다다당'과 같은 흔들리는 소음이었습니다.

 

<문제의 따다당 소리...! 이어폰 착용 후 들어보시길 권장드립니다.>



보통 허브베어링 문제이면 가속하면서 소음이 끊임없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 소리는 마치 헬리콥터 소음과 비슷하기 때문에 영상의 소음과는 전혀 다른 느낌인데요, 차에서 들려오는 생소한 소음에 저는 의아해졌습니다.


노면이 거칠거나 차량 조향을 거칠게 해 보았을 때에는 소음이 전혀 발생하지 않았고, 브레이크를 살짝 밟으면 발생하던 소음이 없어지는 것을 발견해 브레이크 관련 소음이라는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직접 브레이크를 확인해보기로 결심했습니다. 어떻게 확인하냐구요? 그 전에 먼저 알아두셔야 할 '브레이크 구분법'에 대해 간단히 설명을 조금 드려야 겠네요.

▶ 2가지 대표적인 브레이크 형식
자동차에 사용되는 브레이크는 크게 2가지로 디스크 브레이크와 드럼 브레이크가 있습니다. 차량 휠 안쪽을 바라봤을 때 아래와 같이 CD 또는 도넛 모양의 은색판이 보이는 형식이 '디스크' 방식입니다.


한편 CD 또는 도넛 모양의 은색판이 보이지 않고 그냥 둥그런 덩어리만 보인다면 '드럼' 방식의 브레이크입니다. 최근에는 경차와 소형차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의 차량이 앞뒤 모두 디스크 브레이크를 사용합니다. 주로 모닝/스파크/아베오(RS제외)/클리오/QM3 등과 같은 경소형 차량들이 뒷바퀴 드럼 브레이크를 사용하죠. 캐스퍼 같은 경우에는 기본 트림에서는 드럼 브레이크, 추가 옵션으로 디스크 브레이크를 적용합니다.


간혹 디스크 브레이크 방식의 브레이크 패드를 일컬어 '라이닝 교체'라고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표현 입니다. 디스크 방식의 브레이크에 사용되는 것은 '브레이크 패드'이고, 드럼 방식의 브레이크에서 패드 역할을 하는 것이 '라이닝'이라고 합니다. 엄연히 말해서는 이 둘을 혼용해서 사용하면 안되는 것이죠. 이제 본격적으로 [브레이크 패드] 상태를 확인해볼까요? 정비소를 가서 휠타이어를 분리한 뒤 확인하면 가장 확실하겠지만 우리는 다들 바쁘죠. 그래서 스마트폰으로 아주 간단하게 확인하는 방법을 준비해왔습니다.

간단하게 브레이크 패드 마모량 확인 방법


휠의 스포크 사이로 스마트폰 카메라를 밀어 넣습니다. 당연히 카메라 렌즈가 안쪽으로 갈수록 좋습니다. 이때 카메라는 낮이든 밤이든 가급적이면 플래시를 강제로 ON 해두면 좋습니다. 그 상태로 스마트폰 화면을 보면서 아래와 같이 촬영해보면 브레이크 패드의 두께와 상태를 대략적으로나마 확인할 수 있습니다.

차종에 따라 다르지만, 브레이크 패드가 많이 노출되어 보이는 부분이 많은 경우, 패드 중앙부에 위치한 '마모한계선'이 보이는 지 확인해봐야 합니다. 브레이크 패드의 노출이 적어 마모한계선이 육안으로 확인이 어려울 경우, 브레이크 패드의 철판 부분과 패드의 두께를 비교해보는 방법도 있습니다. 모델이 된 제 차량은 패드가 여기저기 뜯겨나갔고 두께도 좋지 못하네요. 교체를 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특히 패드의 오른쪽 부분을 잘 봐주시길 바랍니다. 양쪽 바퀴의 브레이크 패드를 꺼내보니 아래와 같은 상황이었습니다.

좌측 바퀴의 브레이크 패드와 같이 중간에 마모 한계선이 있어야 정상 상태입니다. 우측 바퀴의 브레이크 패드가 훨씬 더 빨리 닳아버렸네요. 차량 밸런스 상태가 좋지 못한 것 같습니다. 눈썰미가 좋은 분은 우측 패드가 좌측보다 긴 것을 알아채셨을겁니다. 우측 패드 아래쪽에 보이는 것은 '인디케이터' 입니다. 즉, 브레이크 패드가 많이 달아버리면 이 돌출된 금속이 디스크와 접하게 되고 이것이 디스크를 긁으면서 소음을 발생시켜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원리입니다.

브레이크 패드를 교체하고 나니 아래와 같이 두툼허니 마음에 듭니다. 디스크 로터도 함께 교체해줄걸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마지막으로 더뉴말리부의 취급설명서를 한 번 보겠습니다.


여기에 보니 분명히 '브레이크 패드 마모시, 차량이 [이동]하고 있을 때 경고음이 들릴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저는 브레이크 관련 소음은 꼭 브레이크를 밟을 때 소리가 날 거라 생각하고 있었는데 브랜드마다 약간 차이가 있을 수 있겠네요. 10살된 아베오는 브레이크 밟을 때 마다 '나 죽는다고!!!' 소리를 지르고 있었는데, 그 상태로 2주일을 더 탔으니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미안해. 그래서 바쁘시더라도 늘 취급설명서를 잘 읽어보셔야 합니다. 그걸 어느 짬에 일일히 읽어보고 있냐고요? 제가 대신 읽어보고 보다 유용한 꿀팁들을 계속해서 전해드리겠습니다. 엔카매거진과 함께하는 [내차정보, 마이라이드] 였습니다.

전문가 평가

89.3
  • 90 파워트레인
  • 90 섀시 & 조종성
  • 85 승차감
  • 95 안전성
  • 95 최신 기술
  • 85 가격 & 실용성
  • 85 기타

마이라이드

myride@encar.com

내 차 정보, 마이라이드 블로그 입니다.

작성자의 다른글 보기

목록

기자의 다른 작성글 보기

닫기
마이라이드 마이라이드 myride@encar.com
  • 222,222
  • 6522
  • 652
매매서비스
보험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