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엔카


매거진

통합검색


리뷰업계·정책

서울시, 내년 5등급차 저공해 사업에 2,651억원 편성

2019.12.10 엔카매거진 편집부

서울시는 10일, 배출가스 5등급 차에서 나오는 초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저공해사업'으로 올해 들어 지난달 말까지 자동차 6만6,016대에 1,673억원을 지원했고, 내년에는 2,651억원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전국 최초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질 때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해 왔다. 또한 지난 1일부터 시내?녹색교통지역에 진입할 경우 과태료 부과를 시작했다.

따러서 서울시는 배출가스 5등급차량에 대해 조기 폐차시 보조금을 지급하거나 매연저감장치(DPF) 부착을 지원하는 등 저공해 사업을 해 왔다. 조기 폐차 보조금은 총중량 3.5톤 미만 차는 최대 165만 원, 3.5톤 이상인 차는 최대 440만 원에서 3,000만 원이다.?매연저감장치 부착 지원에 따른 지원액은 장치비용의 90%다.

이에 따라 저감장치 미부착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수는 작년 말 21만1,973대에서 지난달 말 13만9,443대로 줄었고, 저감장치 부착차량은 5만619대에서 7만196대로 늘었다.

서울시의 올해 저공해 사업 지원 목표 대수는 7만5,000대다. 내년에는 올해 대비 658억원이 증가한 총 2,651억원을 저공해 사업 예산으로 편성해 5등급 차량 8만8,000대를 지원할 예정이다. 유형별로는 조기 폐차 6만대, DPF 2만,2160대, PM-NOx 저감장치 300대, 건설기계 4,950대, LPG 화물차 1,000대 등이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큰 조기 폐차에 대한 시민 동참을 확대하기 위해 총중량 3.5톤 미만 차량에 대해 폐차 보조금을 늘리는 방안을 중앙정부와 협의 중이다.

전문가 평가

89.3
  • 90 파워트레인
  • 90 섀시 & 조종성
  • 85 승차감
  • 95 안전성
  • 95 최신 기술
  • 85 가격 & 실용성
  • 85 기타
목록

기자의 다른 작성글 보기

닫기
엔카매거진 편집부 엔카매거진 편집부 media@encarmagazine.com
  • 222,222
  • 6522
  • 652
매매서비스
보험료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