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기사

생생한 엔카소식, 이곳에 다있다!

SK엔카닷컴, 역대 올해의 차 수상 모델의 잔존가치는?

2019-02-15

SK엔카닷컴,

역대 올해의 수상 모델의 잔존가치는?

 

연말부터 한해를 결산하는 각종 시상식이 열리고 수상 소식들이 쏟아지면 역대 수상자의 근황에도 관심이 이어진다. 국내 자동차업계에서는 자동차기자협회(KAJA)와 자동차전문기자협회(AWAK)에서 각각 올해의 차를 발표한다. SK엔카닷컴이 왕년 올해의 차들의 근황을 알아봤다.

 

국내 최대 자동차 유통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2015년 이후부터 2018년까지 역대 올해의 차수상 모델의 잔존가치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 8종의 수상 차량 중 5종의 차량은 동급 모델보다 잔존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뽑힌 올해의 차는 제네시스 G70과 기아 스팅어다. 2017년식 제네시스 G70의 잔존가치는 경쟁 모델 벤츠 C클래스보다 높았다. G70 2.0T의 잔가율은 83.9%이며 벤츠 C20071.1%이다. 또 다른 수상 모델 2017년식 기아 스팅어의 잔가율은 83.4% G70과 비슷하다.

 

2017올해의 차주인공은 현대 그랜저 IG와 르노삼성 SM6였다. 그랜저는 중고차 시장의 베스트셀링 모델답게 동급 모델보다 잔존가치가 높았다. 2016년식 그랜저 IG의 잔가율은 80%였다. 참고로 기아 K7의 잔가율은 74.5%, 쉐보레 임팔라는 53.8%, 르노삼성 SM753.4%이다. 2016년식 SM6의 잔가율은 60.1%로 동급 모델 중 현대 쏘나타(62.6%), 기아 K5(66.9%)보다 소폭 낮았지만 쉐보레 말리부(55.4%)보다는 높았다.

 

2016올해의 차역시 모두 국산 차량으로 제네시스 EQ900과 현대 아반떼가 주인공이다. 아반떼 AD‘SK엔카의 2018년 연령별 차량 조회수 조사를 통해 20대에게 가장 인기가 많은 모델로 산정된 모델이다. 인기 모델인 만큼 2015년식 아반떼 AD의 잔가율도 62.0%로 동급 모델보다 높았다. 동급 K360.1%, SM3 45%이다. 한편 플래그십 모델 EQ900의 잔가율은 2015년식 기준 50.6%로 동급 렉서스 LS(43.4%)보다는 높고 벤츠 S클래스(55.4%)보다는 낮았다.

 

2015올해의 차는 올 뉴 카니발과 인피니티 Q50이 차지한 바 있다. 올해의 차 발표를 시작한 이래 미니밴이 수상을 한 건 카니발이 유일하다. 2014년식 카니발의 잔가율은 60.5%로 수입 미니밴 중 인기모델인 도요타 시에나(48.6%)보다 높았다. 이번 조사 대상 중 유일한 수입차였던 2014년식 인피니티 Q50의 잔가율은 44.6%로 경쟁 모델 벤츠 C클래스(56.9%)보다 낮았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역대 올해의 차에 뽑혔던 8종의 모델 중 5종이 동급 모델보다 잔존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이중 그랜저 IG는 동급 모델과 다소 큰 차이로 잔존가치가 높았으며, 제네시스 G70은 올해 북미 올해의 차에도 선정되는 등 수상 소식이 연이어 들려오고 있어 잔존가치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SK엔카닷컴은 연간 약 100만대의 중고차 차량이 등록되고 온라인과 모바일 방문자 수가 매일 50만명을 넘어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 유통 플랫폼이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자동차 및 중고차 시장 분석, 소비자 동향을 파악해 전달하고 있으며 온라인 기술을 통해 소비자의 자동차 생활을 혁신하는데 기여하고 있다. 이를 위해 ‘헛걸음 보상 서비스’, ‘엔카보증’, ‘클린엔카’, 등의 다양한 소비자 중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